Untitled Document
메인으로 지역뉴스 전국뉴스
 검색 | 뉴스 | 부동산 | 취업 | 자동차 | 푸드 | 생활114 | 교차로신문 | 홍보마당 | 커뮤니티 | [로그인] 
 
Untitled Document
 
 
  지역뉴스 - 투데이포커스 - 사회 - 기사보기
2016년 09월 13일 08시 33분 등록
 
경기도 아파트 556개 단지서 관리비 152억 부당 사용
道 일제점검 결과…2013~2014년 2년간 낭비
 

경기도가 관리비 비리가 의심되는 도내 556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점검을 벌여 152억 원이 부정사용된 사실을 적발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주택 관리실태 일제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점검 대상은 국토교통부의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에 공개된 150가구 이상 3117개 아파트단지 가운데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인건비와 장기수선충당금 등이 평균보다 많았던 516개 단지, 작년 회계 감사에서 부적정 판정을 받은 36개 단지, 상반기 주민 감사 청구가 들어온 4개 단지 등이었다.

그 결과 단지들 모두에서 비리가 있었음이 드러났다. 장기수선충당금이 있는데도 전기ㆍ수도ㆍ난방사용료 등에서 이를 전용해 집행한 단지가 445개였으며, 그 액수는 96억원에 이르렀다. 또 입주자대표회의가 운영비 예산안을 수립하지 않거나 예산액을 초과한 단지가 245개(4억여 원)였다. 관리사무소 직원 인건비 추가 지급(544개 단지ㆍ31억원), 청소ㆍ경비 용역 감독 소홀(357개 단지ㆍ21억원) 사례도 많았다.

176개 단지 관리사무소는 직원들이 휴가를 모두 사용했는데도 연차수당으로 4억4200만원을 추가로 지급했고, 476개 단지는 소방협회비와 주택관리사협회비 등 직원 각자가 부담해야 할 경비 1억8600만원을 아파트 관리비에서 지출했다. 이 밖에 한 아파트는 장기수선충당금이 있는데도 각 가구에서 월 5000원씩 별도로 받아 수도관 교체 공사비로 사용했다.

도는 관리사무소나 입주자대표회의 등이 1000만원 이상의 부당이익을 챙긴 5개 단지에 대해선 시장ㆍ군수가 고의성을 확인한 뒤 수사를 의뢰토록 하고, 500만원 이상 부당 지출이 드러난 28개 단지에 대해서는 관리 용역업체로부터 2억원을 돌려받도록 했다.

남경필 경기 지사는 "아파트 비리를 막기 위해 수원ㆍ용인ㆍ성남ㆍ안양시에만 있는 관리비 조사전담팀을 모든 시ㆍ군에 설치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시 관리비를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마이빌평택 김윤영 기자 2016-09-12   
추석 앞두고 평
 
원평동 바르게
 
수도권 고속철
 
[포토] 민세기
 
 
개인정보 취급방침 | 제휴문의 | 운영자에게 | 고객센터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평택안성교차로㈜. All rights reserved.